朴露子

维基百科,自由的百科全书
跳转至: 导航搜索
2012年的朴露子
朴露子
谚文 박노자
朝鲜汉字 朴露子
文观部式 Bak Noja
马-赖式 Pak Noja

朴露子朝鮮語박노자俄语Владимир Тихонов,1973年2月5日)是一名蘇聯出生,歸化韓國籍的猶太裔左派歷史學者及社會評論家,現為大學敎授。

簡歷[编辑]

朴露子出生於蘇聯列寧格勒的一個猶太人知識分子家庭,母親是大學教授、父親是工程師。據他的2013年的一篇文章《我也是小資本家》[1]中自述,著有關於汉尼拔亞歷山大大帝的大眾讀物的蘇聯歷史學者Илья́ Шо́леймович Ши́фман是他的堂叔。朴露子的俄語名為Владимир Тихонов,1999年時移民韓國定居並改以朴露子為名,2001年時歸化韓國籍。

中學時期的他就十分喜好朝鮮(韓國)的電影與古典文學,他在《您們的大韓民國》一書中自述,他小時看了朝鮮電影《春香傳》後,對朝鮮(韓國)歷史感到極大興趣,促使後來他決定學習朝鮮半島歷史。16歲那年他進入列寧格勒大學攻讀朝鮮半島研究,1991年他以交換學生身份首次造訪韓國並在漢城(現首爾)的高麗大學獲得俄語俄文學碩士慶熙大學獲得哲學碩士學位

之後回到俄國,繼續在莫斯科大學攻讀朝鮮(或韓國)古代歷史系的博士學位並獲取博士學位,其研究主題是朝鮮半島南方古國伽倻。1992年,在攻讀學位期間的朴露子認識了在列寧格勒大學學習的韓國小提琴家Paik Myong-jong(백명정),兩人於1995年結婚。

朴露子將韓國文學作品翻譯成俄語,並書寫有關韓國政治、社會、文化以及批判包括北歐社民主義體制國家在內的資本主義制度的剝削本質並贊同剝削、無異化、人人平等社會主義網誌文章和新聞評論書籍,其中最暢銷並為人所知的是《你们的韓國》(당신들의 대한민국),而他的書寫著作使他成為韓國當代具影響力的左派知識份子之一,其對韓國許多尖銳評論也帶來許多爭論話題。

朴露子獲取博士學位後做過慶熙大學俄語系短期契約制教授,現為挪威的奧斯陸大學教授,教授朝鮮學和研究東方語言及文化。對佛家道家平等和平共存思想及漢文也有造詣。

主張及批判[编辑]

關於「满洲故土论[编辑]

公開指稱「满洲故土论」是由韩国历史学家所编造。[2]

關於劉曉波[编辑]

劉曉波獲2010年諾貝爾和平獎後,身在挪威的朴露子以社會主義者立場上發了一篇題為《中國反體制”人士,只得必須支持嗎?》(韓文)[3]的評論文章。文中指出:

雖然像劉曉波似的歐美主流支持的著名的中國反體制人士是中國官方也不得不考慮其歐美主流輿論的壓力下給予適當的“照顧”而不像一般中國民工想組織工會就有可能被與官方勾結廠主私自僱傭的暴徒無聲無息地丟命等程度上的危險,但首先還是非常敬佩劉曉波先生冒著坐牢政治迫害的危險致力於反政府活動;劉曉波先生等主導的《零八宪章》雖然是資產階級性質的主張,但包括集會結社自由等主張是工人階級立場上也並非毫無進步意義。

接著提出[4]

中共統治層的確阻礙自由工會的結成等迫害工運,也保障資本家對中國民眾的超度剝削,但問題是如劉曉波先生嚮往的“沒有中共一黨專制的中國”就是有利於工人階級的社會嗎?雖然,一方面非常理解與各種人身自由都被侵害的一黨專制鬥爭的人士們的心情,但是,對於中國廣大勞動群眾來說,《零八宪章》裡所主張的、除了北歐等地具備強力支持社民黨的大型工會的情況之外本質上“金錢政治”而已的議會民主主義就明顯比(中國)現在的一黨專制體制有利嗎?現在中國的專制統治層中共因不必籌備大量競選資金而雖然是代表總資本的利益,但還可以相當程度地壓制個別資本家的過度私慾等可以作出一定的維護社會公共性的舉措。但如果,一旦金錢選舉制度化,就像金泳三政府以來的歷代韓國政府把三星經濟研究所的方案幾乎當作國策執行的模式一樣,到時中共也不得不更多地考慮政治贊助商大企業的利益的。

所以,朴露子說,他也不反對民主化本身,但中國現今狀況下的資產階級民主化,首先考慮的(當然)是資產階級的短期利益而非勞動階級的利益而只想提出悲觀展望。繼而指出[5]

雖然不知《零八宪章》裡的“財產保護”項目具體包含什麼內容而難以評論,但如果劉曉波式的都市知識分子若主張復活土地私有製的話可不是件小事。若農地可以任意買賣的話,像印度一樣,將會出現(“自由買出”而)沒有農地的農民大量被擠到城市貧民區的情況。現今中國被剝削階級的完全無產化和各種社會矛盾尖銳化及爆發的有力的防止裝置之一是土地公有製,也就是給予農民土地使用權的制度;但是如果這一制度一旦瓦解的話,人最基本的“不被餓死人權就決不能維持下去的。……一旦中共政權弱化,銀行等公有企業將大量民營化而服務於極少數富人的短期利益;水、電等(公共資源價格“自由化”而大幅上漲使得百姓生活更加艱難,而且(以水電為基本要素的)生產活動也會受到打擊。可以十分理解反獨裁的心情,但是對於工人等弱勢群眾立場來看是很難說,為少數富貴層益極大化服務的“議會”乃花樣而已的政治制度,就一定比畢竟還是基於偉大民眾起義為其起源的中共獨裁政權非常有利。

接著,提起劉曉波的“三百年殖民地論”說[6]

劉曉波先生要么是天真的知識分子,要么是被歐美的華麗迷住而五體投地的“尹致昊近代至上主義者”。諾貝爾評委們是否考慮過對此類言論的中國人平均反應嗎?雖然,劉先生不是真心希望殖民統治,但是把劉先生父子等家人下放農村中共政權可真是恨之入骨而以至於說出此番言論吧。絲毫沒有想辯護毛澤東時期的知識分子下放,只是劉先生年輕時下放到幹苦活的吉林省农安县人民公社的情景就相當於當時大多中國人民群眾平均的生活狀況。看著劉先生的種種言論,好像劉先生本人是認為自己與那些大多人民群眾是(身份本質上不一樣的人吧。這樣的人若掌握政權,中國廣大人民群眾能免遭蘇聯亡國亡國民厄運嗎?

文章最後朴露子指出[7]

各種人權運動乃至資產階級民主化鬥爭,雖然也具有本身的歷史意義,但工人階級的自覺行動才會有真正社會變革吧。

著作[编辑]

  • Your Korea 2 (당신들의 대한민국2, 2006)[8]
  • I Accuse of the Century of Violence (나는 폭력의 세기를 고발한다, 2005)
  • The History which Betrayed Me (나를 배반한 역사, 2003)[9]
  • There are Right and Left but not High and Low (좌우는 있어도 위아래는 없다 (박노자의 북유럽 탐험), 2002)[9]
  • Your Korea 1 (당신들의 대한민국1, 2001)[8][10]
  • Imaginative Power Changing the 21st Century (6인 6색 21세기를 바꾸는 상상력, 2005)
  • Surviving in a Swirl of the Great Powers (열강의 소용돌이에서 살아남기, 2005)
  • Realization in My Early Days (젊은 날의 깨달음, 2005)
  • The Age of Anxieties, in the Middle of Pain (불안의 시대 고통의 한복판에서, 2005)
  • The Empire of a White Mask (하얀 가면의 제국 (오리엔탈리즘, 서구 중심의 역사를 넘어), 2003)
  • Outsiders 6,8,10,12,13 (아웃사이더 6,8,10,12,13, 2002~2003)
  • In the Front Line of Our History (우리 역사 최전선, 2003)
  • Monuments of Deserters (탈영자들의 기념비, 2003)

外部連結[编辑]

註釋[编辑]

  1. ^ 나도 작은 자본가다,《我也是小資本家》(韓文),朴露子,2013.5.16,redian.org
  2. ^ [1]
  3. ^ 중국 “반체제 인사”, 꼭 지지만 해야 하는가?,“처음부터 한 가지 오해를 방지하고자 합니다. 첫째, 저는 하옥을 각오하면서도 반정부 투쟁을 전개하는 유효파 선생과 같은 분들을 개인적으로 대단히 존경스럽게 생각합니다. 물론 서방에서 유효파 선생만큼 인기 높은 지식인 출신의 반체제 인사는 중국이라 하더라도 새도 쥐도모르게 그저 증발될 가능성은 별로 없습니다. 무명의 민공이 비공식 노조를 만들려 하다가 공장주가 고용한 깡패에게 피살돼 죽을 수야 있지만, ‘바이오’인 구미인들이 잘 알고 지지하는 반체제 인사 정도면 중국 정부는 알아서 “배려”를 하죠. 그러나 그렇다 하더라도 감옥은 감옥이죠. 결국 건강을 해쳐 자신의 생명을 단축시키는 일이니 본인의 신념을 위해 이를 마다하지 않는 사람에게 존경을 드리는 건 예의입니다. 둘째, 저는 그 신념들이 꼭 “진보”와 무관하다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유효파 선생이 주도하신 재작년의 <08憲章>은 일반적인 부르주아적 자유 (종교, 언론 등등)뿐만 아니라 노동자들에게 중요한 결사의 자유라든가 사회 보장 강화의 요구 등까지 담아 분명히 노동자적 입장에서도 무의미하지 않았습니다.” 朴露子,2010.10.11,hook.hani.co.kr
  4. ^ 중국 “반체제 인사”, 꼭 지지만 해야 하는가?,“ 공산당의 지배가 노동운동을 억압하여 자유노조의 건설을 방해하는 것도, 자본가들의 초과착취를 가능케 하는 것도 어디까지나 사실이죠. 그러나 그럼에도 제게 여전히 남아 있는 문제는, 과연 유효파 선생이 갈망하시는 “공산당 독재가 없는 중국”이 노동자 친화적 중국일 것인가,…… 이 “의회 민주주의 실행”이라는 말을 보니 약간 의심이 들기 시작합니다. 각종의 자유권을 침해하는 일당 독재를 반대하시는 분들의 심정을 알겠지만, “의회 민주주의”가 현존의 일당 집권보다 정말 현저히 낫다고들 생각하시나요? 우리도 국내 경험으로 충분히 알고 있지만 의회 민주주의란 근본적으로 별로 민주적이지도 않은 “금권 정치”입니다. ……중국이라고 해서 과연 본격적으로 다를까요? 지금은 독재적인 지배세력인 공산당은 굳이 선거에 돈 쓸 일 없으니까 총자본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면서도 적어도 개별적 자본가들의 사리사욕을 어느 정도 억제하면서 나름대로의 “공공선”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지만, 경쟁선거에 돈을 쓸 일이 생기면 결국 그 돈을 대줄 대기업들에게 훨씬 더 많은 것을 내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뭐, 삼성경제연구소가 내놓은 안들을 그대로 실행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온 김영삼 이후의 국내 역대 정권들의 행태를 생각해보시면 아실 것입니다. 그러니까 저는 민주화 그 자체를 꼭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금 중국의 상황에서 부르주아 민주화가 결국 노동계급보다 일차적으로 자본계급의 단기적 이해관계에 부합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을 내놓을 뿐입니다.”朴露子,2010.10.11,hook.hani.co.kr
  5. ^ 중국 “반체제 인사”, 꼭 지지만 해야 하는가?,“<08憲章>에서 아주 우려스러운 부분 또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재산보호(財產保護)”입니다. 구체적 내용을 잘 몰라서 뭐라고 하기 어렵지만 혹은 유효파와 같은 도회적 지식분자들이 농촌에서 토지사유제 같은 걸 부활시키려 한다면 이건 정말 큰일입니다. 농지가 배타적 사유와 자유로운 매매 대상이 된다면 중국이 토지없는 농민들이 도시의 슬럼으로 내몰리는 인도와 꼭 같은 모습을 보이게 될 것입니다. 지금 중국에서 피착취계급의 완전한 무산화와 각종 사회적 모순관계의 긍극적 첨예화 및 폭발을 그나마 방지하는 것은 토지에 대한 공공소유, 즉 모든 농민들에게 토지 사용권을 주는 제도인데, 이것마저도 “재산보호” 미명하에 없어진다면 인간의 가장 중요한 인권이 절대 지켜지지 못할 것입니다.……공산 권력이 약화될 경우에는 은행을 비롯한 수많은 공기업들이 민유화를 당해 극소수 부유층의 단기적 이익에 복무하게 될 점이라든가, 공산당의 통제없이 물이나 전기 가격 등이 “자유화”돼 크게 반등하여 서민들을 울리고 생산활동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충분히 각오하나요? 독재 반대하려는 심정을 십분 이해하지만, 그나마 위대한 민중의 봉기에 그 역사적 기원을 갖고 있는 공산 독재에 비해 극소수 부유층의 금권에 기반하는 ‘무늬만 의회정치’가 노동자 등 약자의 입장에서 꼭 나을 것이라고 정말 보기가 힘듭니다. ”朴露子,2010.10.11,hook.hani.co.kr
  6. ^ 중국 “반체제 인사”, 꼭 지지만 해야 하는가?,“유효파 선생의 일부 발언, 예를 들어서 “영국 식민 통치 100년의 결과로 훌륭하게 민주화된 홍콩의 사례에 비추어볼 때에 중국은 300년 동안이나 식민 통치를 받아야 근본적으로 바뀔 것” (中國那麼大,當然需要三百年殖民地,才會變成今天香港這樣)이라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주 나이브한 지식분자이거나 정말 구미의 화려함에 넋을 잃어 완전히 압도를 당한 “윤치호 형 근대지상주의자”이거나 둘 중의 하나라는 생각은 들기도 합니다. 노벨위원회 분들은, 평균적 중국인의 입장에서 이와 같은 류의 발언들이 과연 어떻게 받아들여지는지 한 번이라도 고심 좀 해봤나요? 물론 유 선생은 진지하게 식민 통치를 바라시는 건 아니지만, 그러한 이야기를 할 만큼 지식인인 그의 아버지와 가족과 함께 한 때에 하방시킨 공산권력을 증오하는 것이죠. 모택동 사절의 지식인 하방, 하향을 변호할 생각은 없지만, 유효파가 젊었을 때에 막노동해야 했던 길림성 농안현공사는 그 당시 절대 다수의 중국 인민근로대중이 사는 모습 그대로이었어요. 유효파의 말 하나 하나 보느라면, 그가 자기 자신을 이 대다수의 인민들과 아주 본질적으로 다른 존재로 파악하는 것 같아요. 글쎄, 그러한 분들이 흑여나 권력이라도 잡아버리면 과연 중국 일반 인민들이 소련 망국 이후의 소련 망국민의 비참한 운명을 면할 수 있을까요?”朴露子,2010.10.11,hook.hani.co.kr
  7. ^ 중국 “반체제 인사”, 꼭 지지만 해야 하는가?,“인권 투쟁 내지 부르주아 민주화투쟁에도 그 나름의 역사적 의미는 있지만, 진정한 변혁은 노동계급의 손으로 이루어져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朴露子,2010.10.11,hook.hani.co.kr
  8. ^ 8.0 8.1 화제의 책] 왼쪽으로 더 왼쪽으로 - 당신들의 대한민국 세 번째 이야기. Ilyosisa.co.kr. [2010-01-21] (Korean). 
  9. ^ 引用错误:无效<ref>标签;未为name属性为sisa-issue的引用提供文字
  10. ^ khan. (지령 20000호 특집) 압축성장 ‘다면체의 삶’. News.khan.co.kr. 2009-10-29 [2010-01-21] (Korean).